국내 유명 셰프, '미쉐린 가이드' 모욕혐의로 고소

 
 
기사공유
미쉐린 가이드. /사진=미쉐린

국내 유명 셰프가 미쉐린이 본인이 운영 중인 레스토랑을 낮은 등급으로 평가했다며 모욕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어윤권 셰프는 ‘미쉐린 가이드 서울’을 발간한 ‘미쉐린 트래블 파트너’가 본인의 레스토랑을 모욕했다며 지난 15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어 쉐프는 지난 2005년부터 서울 강남구에서 이탈리안 레스토랑을 운영해오고 있다.

미쉐린 가이드는 프랑스의 타이어 기업인 미쉐린이 매년 봄 발간하는 식당 및 여행 안내 책자로, 뛰어난 식당에 별 1개부터 3개까지를 부여해 등급을 매긴다. 올해 발간된 '미쉐린 가이드 2020'에서 국내 미쉐린 스타 식당은 3스타 2개, 2스타 5개, 1스타 19개로 총 26개다.

어 셰프의 레스토랑은 별 1개보다 아래 등급을 받았다. 그는 자신의 레스토랑이 낮은 등급을 받은 점과 평가 제외 요청에도 가이드북에 자신의 레스토랑을 기재한 점을 모욕죄의 근거로 든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쉐린 가이드의 전직 핵심 관계자가 최근 일부 식당으로부터 컨설팅 명목으로 수억원의 돈을 받고 평가를 해줬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됐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