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친환경 출사표… ‘530e’ 출격 대기

 
 
기사공유
i8./사진=BMW그룹코리아

친환경 자동차시대가 본격적으로 오면서 전기자동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모델을 출시하는 수입차업체들이 급증하고 있다. 수입차업체들은 국내 친환경 자동차시장의 성장잠재력을 보고 신차를 속속 출시하고 있다. 그중에서도 BMW그룹코리아의 행보가 주목받고 있다.

BMW그룹코리아는 지난 11월12~15일 전라남도 진도군 쏠비치에서 ‘다음을 향한 드라이빙’이란 주제로 미디어 대상 시승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에서 BMW그룹코리아는 기존 하이브리드에서 나아가 충전을 통한 순수 전기모드를 더해 연비 효율성 및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향상시키는 ‘넥스트 하이브리드’에 대한 방향성 및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을 선보이며 미래를 향한 드라이빙 청사진을 제시했다.

◆고성능·고효율 브랜드 이미지 강화

BMW그룹코리아는 사회, 경제, 환경, 문화영역 등 전방위적으로 새로운 운송수단에 대한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이번 행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독일 BMW그룹이 각기 다른 도시에서 사회적, 전문적, 문화적 배경을 달리하는 다양한 연령층의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서울의 경우 79% 이상의 응답자가 차량 구매 또는 결정 시 환경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92%는 배기가스 감소를 기업의 가장 중요한 책임 중 하나로 인식했다. 응답자 45%는 BMW그룹을 도시 이동성의 원동력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BMW그룹은 1995년부터 2018년까지 유럽에서 판매된 차량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42% 감소시켰다. 2020년까지 유럽(EU 28개 회원국) 내 판매 신차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995년 대비 최대 50%까지 감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기이동성에 대한 전반적인 접근을 이끌어 나가고 있으며 특정 대도시에서 통합 이동성 서비스에 대한 패턴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왔다.

BMW그룹코리아는 BMW 비전 이피션트 다이내믹스를 필두로 전기차 i3와 i8를 선보였고 이어 기존 모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을 접목해 PHEV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브 브랜드 M에서 느낄 수 있었던 운전의 즐거움과 스릴은 물론 BMW i의 친환경, 고효율 특징을 조화시켜 ‘고성능-고효율’ 브랜드로서의 BMW 이미지를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PHEV는 내연기관 엔진으로 구동하면서 전기모터로 수십㎞를 주행할 수 있어 연료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대안으로 꼽힌다. 언제든 연료를 채울 수 있어 전기모터 구동을 위한 배터리 충전을 걱정하지 않아도 돼 순수 전기차의 단점을 보완해 준다.

BMW PHEV 라인업은 기존 i8에 적용됐던 병렬식과 달리 직렬식 하이브리드 구조를 채택했다. 병렬식은 전기 모터가 구동축에 직접 연결돼 뛰어난 가속성과 높은 출력을 보장하지만 대용량의 모터와 배터리가 필요하다. 직렬식 구조는 전기 모터가 변속기(트랜스미션) 내부에 위치해 구동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공간 확보에 보다 용이한 장점이 있다. 직렬식 구조는 기존 모델들의 넓은 실내 공간과 넉넉한 트렁크 용량을 그대로 유지한다.

같은 라인업이라 하더라도 PHEV 모델은 기존 내연기관 모델에 비해 뛰어난 경제성을 자랑한다. 실제로 가솔린 차량인 740Li와 PHEV 차량인 745Le 모델이 같은 주행 환경(도심·복합·고속)에서 같은 거리(30.7㎞)로 주행할 경우 충전과 주유 등에 들어가는 유지비용이 1만6400원에서 1만400원으로 약 37% 절감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BMW가 판매하고 있는 PHEV 모델은 745e와 745Le, 330e, X5 40e가 있으며 이날 BMW그룹코리아는 연내 출시 예정인 BMW 뉴 530e iPerformance(이하 530e)를 국내에 처음 선보였다.

530e는 BMW만의 역동적인 드라이빙 경험과 더불어 배출가스가 없는 무공해 전기 주행이 가능한 모델이다. 순수 전기로 주행 가능한 거리는 최대 50㎞이며 연비는 유럽 기준 52.6㎞/ℓ,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44g/㎞다.

530e는 동급에서 가장 혁신적인 모델로 eDrive를 포함한 BMW 뉴 5시리즈의 풍부한 운전지원 시스템을 모두 제공한다. 여행에 필요한 충분한 화물을 수용할 수 있는 410ℓ의 트렁크를 포함해 모든 편의장비와 장거리 운행능력을 제공한다.

파워트레인은 BMW eDrive 기술과 BMW 트윈파워 터보 엔진이 어우러져 BMW 뉴 5시리즈만의 역동적이고 부드럽고 효율적인 특성을 보여준다. 동시에 매우 경제적이고 강력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드라이브 시스템을 구현한다. 총 시스템 출력은 252마력(전기모터: 113마력, 가솔린 엔진: 184마력),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까지의 가속시간은 6.2초다.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시연

BMW그룹코리아는 이날 신재생에너지를 중고 전기차 배터리에 저장해 또 다른 에너지 공급원으로 활용하는 ESS를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ESS에 저장된 전기로 행사장의 모든 전자기기를 운영해 그 효율성과 사회 다양한 분야에서 적용 가능한 ESS의 활용 방법을 직접 선보였다.

활발해지는 전기차 보급에 맞춰 대두되는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BMW그룹코리아는 지난 8월 국내 최초로 전기차의 배터리를 재사용하는 친환경 충전소 ‘e-고팡’을 제주도에 설립한 바 있다. e-고팡의 핵심은 최대출력 250kW의 독립운전이 가능한 중고전기차 기반 ESS로 안에는 단위용량 22kWh의 상태가 천차만별인 i3 중고 배터리 10대분(총 용량 220kWh)이 들어가 있다.

소형 컨테이너 내 모든 기능을 넣은 ‘올인원’ 방식이라 어디든 옮겨서 즉시 사용할 수 있는 ESS의 장점을 부각하기 위해 BMW그룹코리아는 특별히 제주도에서부터 ESS를 직접 공수해 왔다. BMW PHEV 전략 발표를 위해 별도로 마련된 컨테이너 부스 ‘넥스트 스테이션’에 사용되는 모든 전력 수급을 ESS로부터 받아 보조전원 등의 역할이 가능한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의 실사례를 보여줘 의미를 더했다.

BMW그룹은 2025년까지 총 25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며 이 중 총 12개 차량은 순수 전기차로 구성한다. 전체 매출의 25%를 전동화 라인업으로 채울 예정이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620호(2019년 11월26일~12월2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