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5000만원 계약설, 사실무근" KBS 해명 왜?

 
 
기사공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임한별 기자

공영방송 KBS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이른바 '5000만원 출연료 계약설'을 전면 부인했다.

18일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KBS측은 이날 "TV조선이 보도한 '유시민, KBS와 5000만원 넘는 출연료 계약 체결' 소식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전날 TV조선 '뉴스야?!'는 유 이사장이 KBS의 내년 총선 관련 선거방송 계약을 맺으면서 5000만원 이상의 출연료를 합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이 계약은 편당 출연료가 아니라 프로그램에 여러 차례 출연하는 패키지 방식의 계약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KBS는 "선거방송기획단에 확인한 결과 '유 이사장과 출연료 이야기를 한 적이 없고 아직 계약서를 쓰지도 않았다'라는 것으로 확인됐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유 이사장은 오는 22일 밤 10시50분 첫 방송되는 KBS 1TV 새 토크쇼 '정치합시다'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출연한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5.05상승 19.4309:52 12/12
  • 코스닥 : 634.65상승 5.5209:52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2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2 12/12
  • 금 : 63.78하락 0.0609:52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