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하반기 보이스피싱 0건… “입출금 모니터링 강화”

 
 
기사공유
이미지=코빗.

국내 최초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빗이 올 하반기 전기통신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사례가 0건을 기록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코빗은 보이스피싱 예방을 위해 암호화폐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하는 등 컴플라이언스 정책을 강화하고 있다.

예를 들어 고객이 자산을 보호받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시스템 강화와 의심 패턴의 입출금이 발생할 경우 출금지연과 정지 등의 제한 조치를 시행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지난 8월에는 입금재개에 앞서 다양한 외부컨설팅 등을 진행해 개인 KYC 강화 및 입출금 지연, 24시간 상시 이상거래 입출금 모니터링, 출금한도 조정 등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한 여러 정책을 마련했다.

박상곤 대표는 “급증하고 있는 보이스 피싱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을 도입해 안전한 거래소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고객이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