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어촌공사, 포항 신창2리항 명품어촌·어항 조성

 
 
기사공유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18일 경북 포항시 신창2리항 어촌뉴딜사업300기공식에서 어촌지역 맟춤혁신으로 주민소득기반확충과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가 18일 경상북도 포항시 신창2리항에서 어촌뉴딜300사업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명품어촌·어항 조성에 들어갔다.

이날 기공식에는 이강덕 포항시장 비롯해 서재원 포항시의회 의장, 장경식 경상북도의회의장, 김남일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해 어촌뉴딜300사업에 대한 높은 관심을 드러냈다.

이번 사업은 공사 포항울릉지사가 포항시로부터 신창2리 일원을 명품어촌·어항으로 조성하는 것을 위탁받아 시행하는 것으로, 오는 2021년 완공이 목표다.

총 129억원이 투입하는 이번 사업은 공간을 일터, 삶터, 놀터로 나누어 조성해 주민들의 안전한 생활을 보장한다. 또 소득사업과 체험사업 운영을 통한 소득의 증가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산업공간은 어항시설 정비를 통해 어업인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조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지역 고유자원인 돌미역을 선별 가공할 수 있는 유통센터를 만든다.

레저공간은 아름다운 해변길을 활용한 해안풍경길을 만들고 해수풀 이용이 가능한 해양생태놀이터와 생활문화관을 조성해 해녀와 어촌문화에 대한 전시 관람과 체험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더불어 생활공간을 위해서는 주민 참여형 경관개선사업과 함께 주민 스스로 자신과 공동체의 삶을 바꿔나갈 수 있도록 자생력을 높이기 위한 역량강화에 주력할 계획이다.

특히 공사는 어촌뉴딜300사업을 추진에 있어 지역주민,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지역협의체와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으로, 어촌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 지원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공사는 새만금방조제와 같은 대규모 해안시설 조성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업을 통해 농어촌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노력해왔다"며 "어촌지역 활성화를 위해서도 지역별 맞춤 혁신으로 주민 소득기반을 확충하고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나주=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