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석수 동서식품 회장, 후학 양성 위해… 개인 보유주식 7만주 쾌척

 
 
기사공유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사진=뉴스1
김석수 동서식품 회장이 후학 양성을 위해 자신이 보유한 동서 주식 총 7만주를 쾌척했다. 

동서식품은 김 회장이 서울대학교, 서울대병원,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니세프에 동서 주식 총 7만주를 기탁했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주식 가치는 지난 15일 종가기준 약 12억원 상당이다. 김 회장은 동서 지분 19.36%를 확보한 최대주주다.

김석수 회장은 "대학생들이 학업에 더욱 정진해 훌륭한 미래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후원하는 한편, 가정 형편이 어려운 아동과 청소년들의 생활과 의료 지원에 보탬이 되고자 개인 보유 주식을 여러 기관에 나누어 기탁했다”며 “우리 사회가 더 행복해지는데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식품 김석수 회장은 대학교 및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유니세프 등에 매년 기부금을 전달하며 미래 후학 양성과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나눔을 꾸준히 이어오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6.65상승 29.314:17 12/13
  • 코스닥 : 642.85상승 5.9114:17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17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17 12/13
  • 금 : 64.01상승 0.2314:17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