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타임’ 르브론, '턴오버 제로' 완벽 경기로 애틀란타 격파

 
 
기사공유
18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애틀란타 호크스와의 홈경기에서 만점 활약을 펼친 LA 레이커스의 포워드 르브론 제임스. /사진=로이터
17년차의 백전 노장 르브론 제임스가 여전히 리그 최정상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애틀란타 호크스를 상대로 코트를 누빈 제임스는 홈팬들에게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LA 레이커스는 18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미국프로농구(NBA) 정규리그 애틀란타 호크스와의 홈경기에서 122-101 대승을 거뒀다. 이날까지 4연승을 달린 레이커스는 서부컨퍼런스 1위 자리를 지켰다.

제임스는 3점슛 6방을 포함해 33득점 7리바운드 12어시스트로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특히 단 한 차례의 턴오버도 기록하지 않으며 레이커스를 지탱했다. 마진은 +30에 달했다. 최근 부상에서 복귀한 라존 론도의 존재로 부담감을 덜어낸 제임스는 한결 가벼운 모습이었다.

제임스 외에도 앤서니 데이비스, 대니 그린, 카일 쿠즈마 등 6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데이비스는 야투 부진 가운데에서도 수비에서 존재감을 발휘하며 5개의 블록슛을 곁들였다.

애틀란타의 대형 신인 트레이 영은 31득점 7어시스트로 분전했으나 팀의 3연패를 막진 못했다.

이날 제임스는 경기장을 찾은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박수를 이끌어낼 만큼 훌륭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1쿼터 초반부터 덩크로 기선을 제압한 제임스는 전반에만 17득점을 올렸다. 4쿼터 초반에서도 카일 쿠즈마와 함께 득점을 합작하면서 애틀란타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특히 4쿼터 중반에는 샷클락 종료 직전 라존 론도의 패스를 받은 후 어려운 자세에서 3점슛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영이 멋진 플로터 득점에 성공한 직후에는 3점슛으로 응수하며 애틀란타 선수들의 의지를 꺾었다. 곧이어 속공 상황에서는 절묘한 노룩 패스로 쿠즈마와 앨리웁 덩크 플레이를 합작하며 홈팬들을 열광시켰다.

지난 새크라멘토 킹스전에서도 전성기를 방불케 하는 환상적인 덩크로 팬들을 경악시킨 제임스는 현재까지 MVP급 활약을 펼치고 있다. 특히 어시스트 부문에서는 ‘커리어 하이’인 평균 11.1개를 기록하며 도움왕까지 노리는 중이다.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무대에도 오르지 못하며 아쉬움을 남겼던 제임스는 새로운 동료들과 함께 파이널 우승을 정조준하고 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