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86용퇴론'에 서운함 표시 "모욕감 느껴"

 
 
기사공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당 안팎에서 불거지고 있는 '86 용퇴론'에 대해 불쾌감을 나타냈다.

우상호 의원은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게스트로 출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우리 세대에 대해 이런저런 질타가 쏟아졌다. 우리가 무슨 자리를 놓고 정치 기득권화가 되어 있다고들 말한다"라며 "약간 모욕감 같은 걸 느낀다"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같이 정치를 하는 분들, 혹은 같은 지지자들이 '기득권층화 되어 있는 386 물러나라'라고 하시면 (힘들다)"라며 "이분들이 대표적으로 꼽는 게 임종석, 이인영, 우상호라고 하시면 마음 속으로 '진짜 그만둘까'라는 생각도 든다"라고 하소연했다.

지난 17일 총선 불출마 선언을 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서는 "진짜 하고 싶은 일을 하겠다는 그런 고민을 좀 했던 것 같다"라며 "자리를 보고 높은 자리에 올라가는 게 아니라 가치를 중심으로 움직였던 자기 자신의 움직임을 보여 주려고 하는 것 같다"라고 해석했다.

그는 "원래 이분이 종로 출마를 생각하면서 이사했던 건 다 아시는 내용이지 않나"라며 "거기도 특별히 비켜 주거나 흔쾌히 양보하는 분위기는 아닌 것 같고 그럴 바에는 내가 비루하게 계속 국회의원에 연연해서 대기하는 것처럼 보일 필요가 있을까 하는 그런 생각이 복합적으로 몰려왔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