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큐어, 상한가… 5거래일만에 반등

 
 
기사공유

아이큐어가 세계 최초 루게릭 치료제 ‘메카신’ 미국 특허를 획득했다는 소식에 상한가를 달성했다.

18일 아이큐어는 전 거래일 대비 가격제한폭(8900원, 29.92%)까지 올라 상한가(3만8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김성철 원광대학교 한의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 후보물질 메카신이 퇴행성 신경계 질환 예방·개선·치료하는 조성물로 미국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아이큐어는 지난해 7월 김 교수와 루게릭 치료 한약제제를 상업화하기 위한 상호협약을 체결했다. 메카신은 작약, 감초, 정제부자(아코니발·한풍제약) 등 한약재로 이뤄졌다. 제품화 효력임상시험을 통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최종승인을 받았으며 2017년 미국에 특허를 출원한 후 최종 특허등록 결정서를 받았다.

현재 메카신을 이용한 치료제에 대한 임상2b상이 진행 중이며 위장약 없이 메카신만 경구투약하는 3차 상업화 임상연구를 시행할 계획이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