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회생 지원 전문회사 출범… 혁신펀드 2배 확대

 
 
기사공유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내외빈이 18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성공적인 기업회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이후 박수를 치고 있다./사진=임한별 기자
소규모 기업의 구조조정을 돕기 위한 'DIP금융 지원 전문회사'가 출범했다. 금융위원회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DIP금융 지원 전문회사 출범을 계기로 시장중심 구조조정 활성화에 나설 방침이다.

금융위와 캠코는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 기업구조혁신지원센터에서 '캠코기업지원금융'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날 출범식에는 은성수 금융위원장과 문창용 캠코 사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캠코기업지원금융은 DIP금융 지원을 위해 캠코가 전액 출자해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규모가 작아 시장에서 자발적인 구조조정 지원이 어려운 중소기업에 자금을 직접 공급해 경영정상화를 돕는 역할을 맡는다.

DIP금융은 회생절차기업의 기존 경영인을 유지한 채 운전자금 등 신규자금을 공급해 지원하는 구조조정 방식이다. 회생절차기업이 구조조정을 통해 살아날 가능성이 클 경우 사용한다.

캠코기업지원금융 출범을 계기로 금융위도 DIP금융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건다. 우선 금융위는 캠코와 중소기업진흥공단, 서울보증, 은행, 회생법원 등 13개 협약기관과 함께 성공적 기업회생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캠코는 3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캠코기업지원금융을 통해 회생절차기업에 공급하고 중진공도 100억원 규모의 자금을 공급한다. 은행은 회생절차기업에 대한 담보권 실행을 유보하고 서울보증은 이행보증을 제공한다. 회생법원은 회생절차가 원활하게 진행되도록 돕기로 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DIP 금융에 여러기관이 힘을 모은 것은 향후 기업 정상화를 유도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구조조정 수요가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해 선제적이고 체계적인 시장중심의 구조조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금융위는 이밖에 기업구조혁신펀드를 현행 1조원에서 2조원으로 확대하고 기업 구조조정제도 점검 TF를 통해 제도 개선방안을 계속 찾기로 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5.67상승 28.3214:08 12/13
  • 코스닥 : 643.15상승 6.2114:08 12/13
  • 원달러 : 1169.80하락 1714:08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08 12/13
  • 금 : 64.01상승 0.2314:08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