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용퇴론'에 발끈한 86그룹, "모욕감 느낀다"

 
 
기사공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임한별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방송된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게스트로 출연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태 이후 우리 세대에 대해 이런저런 질타가 쏟아졌다"며 "같이 정치를 하는 분들, 혹은 같은 지지자들이 '기득권층화된 386 물러나라'라고 하시면 (힘들다)"라고 호소했다.

우 의원은 당 내외에서 불거진 '86 용퇴론'에 대해 "약간 모욕감 같은 걸 느낀다"며 "진짜 그만둘까 하는 생각까지 든다"고 밝혔다.

앞서 민주당 내에서는 지난 17일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정계 은퇴를 시사하는 발언을 하면서 이른바 '86그룹(80년대학번, 60년대생) 용퇴론'이 촉발된 바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우상호, 임종석과 함께 대표 주자로 거론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모든 사람이 다 나가야 하는 건 아니지 않느냐"라며 "개개인의 거취 문제가 아니고 우리 정치의 가치나 구조, 정치 문화와 구조를 어떻게 바꾸고 혁신할지에 대한 지혜가 있을 수 있으니 그런 차원의 이야기가 나왔으면 좋겠다"고 일축했다.

같은 당 이철희 의원도 "청산론이 아닌 역할론으로 봐야 한다"라며 "떠밀리듯 나가는 건 누구나 다 불쾌한 것이다. 386의 역할은 채우는 게 아니라 비워주는 것이라고 설득하면 받아들이기 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