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개념 항공권, '프리미엄' 잘 나간다… 이유는?

 
 
기사공유
지난 7월1일 프리미엄 이코노미 '뉴 클레스'를 도입한 제주항공. /사진=제주항공
항공 좌석 중 프리미엄 수요는 증가했으나 가격은 지난해보다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사들이 경쟁적으로 프리미엄 좌석의 공급을 늘리는 한편 대대적으로 펼친 마케팅 활동이 가격 하락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

프리미엄 좌석은 일반석(이코노미)과 비즈니스석 사이의 가격대 좌석으로, 가격은 항공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략 일반석 대비 1.2~1.5배 정도다.

스카이스캐너가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한국인 여행객이 예약한 수천만건의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 비즈니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의 검색량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와 16% 증가했으나 좌석의 가격은 7%와 6%씩 떨어졌다.

항공권은 수요가 늘어나면 가격이 따라 오르는 경향이 있다. 따라서 올해 프리미엄 좌석 수요 증가에도 전체 가격이 하락한 점은 국내 항공 좌석의 상향 평준화의 신호탄으로 풀이된다.

올해 항공사들은 앞다퉈 프리미엄 좌석 확대에 나섰고 프리미엄 좌석이 없던 일부 항공사도 관련 서비스를 내놓기 시작했다. 제주항공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인 '뉴 클레스(New Class)'를 선보였고 외항사인 아메리칸항공도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을 확대 편성했다.

항공사들의 적극적인 좌석 확대와 더불어 여행업계가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것도 가격하락의 원인으로 파악된다. 모두투어는 서울-시드니 노선의 비즈니스 좌석 패키지를 크게 홍보했고, 아랍에미레이트항공도 비즈니스 좌석 판매에 열을 올렸다.

이 같은 현상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 보편적인 현상이다. 스카이스캐너가 이번에 공개한 여행 트렌드 2020 리포트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7개 국가(한국, 호주, 인도, 싱가포르, 홍콩, 대만, 일본)의 전체 비즈니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의 검색량은 전년 대비 각각 9%와 25% 증가한 반면 항공권 가격은 각각 4%와 7% 하락했다.

스카이스캐너는 "해외여행이 보편화되고, 항공권 가격이 낮아지면서 항공사가 탑승객을 확보하기 위해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좌석을 확대하고 있다"면서 “특히 저렴한 항공권이 주도했던 국내 항공시장에서도 여행 전반의 질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감지된 만큼 앞으로 프리미엄 좌석의 인기는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65상승 6.818:01 12/09
  • 코스닥 : 627.86하락 0.2418:01 12/09
  • 원달러 : 1189.90상승 0.318:01 12/09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9
  • 금 : 63.02상승 0.2918:01 12/0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