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둘레길, 걸으면 모바일 스탬프 '꾹'… 해파랑길 '첫선'

 
 
기사공유
코리아둘레길 스탬프 투어 이미지. /사진제공=한국관광공사
코리아둘레길을 걸으면 모바일로 스탬프를 받을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코리아둘레길 이용자 증대와 걷기여행 활성화를 위해 코리아둘레길 ‘스탬프 투어’ 및 ‘투어패스’를 20일부터 운영한다. 

코리아둘레길은 동‧서‧남해안과 DMZ 등 접경지역에 있는 기존의 걷기 여행길을 커다란 둘레로 연결하는 초장거리 걷기여행길(약 4500㎞)이다. 해파랑길(동해안 구간 50개 코스), 남파랑길(남해안 구간 90개 코스), 서해랑길(서해안 구간 110개 코스) 및 비무장지대를 포함하는 DMZ 평화의 길로 구성된다. 

코리아둘레길 스탬프 투어는 참가자가 각 코스를 완주하면 모바일 앱을 통해 스탬프가 주어지며, 참가자가 획득한 스탬프 수에 따라 1000원에서 3만원 상당의 기프티콘이 제공된다. 또한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매달 1개 이상의 스탬프를 획득한 참가자 중 10명을 추첨해 10만원 상당의 경품도 주어진다. 다만 올해는 해파랑길(동해안 구간)을 대상으로만 운영한다.

스탬프 투어 행사와 함께 코리아둘레길 모바일 투어패스도 서비스를 시작한다. 이 투어패스로 코리아둘레길 코스의 인근 식당, 카페, 관광지 및 숙박시설 등에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올해 해파랑길 및 남파랑길에서 우선적으로 운영된다. 현재 투어패스는 30개 코스의 150개 가맹시설에서 이용 가능하며, 연말까지 40개 코스 200개 시설로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코리아둘레길 스탬프 투어와 투어패스에 대한 소개 및 이용방법은 ‘두루누비’ 블로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심혜련 한국관광공사 지역관광콘텐츠실장은 “스탬프투어로 걷기 여행의 즐거움을 주고, 투어패스로 코스 인근 시설 정보도 제공하면서 ‘재미’와 ‘편의’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자 한다”며 “코리아둘레길에 새로운 방문자 유입이 확대되면 지역 경제 및 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