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장지연, 결혼 5월로 연기… 갑자기 미뤄진 이유는?

 
 
기사공유
김건모 장지연. /사진=연예가중계 방송캡처

김건모(51)와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의 결혼식이 미뤄졌다. 

20일 김건모 측 관계자는 “결혼식을 5월로 변경했다”며 “원래 내년 1월 말 양가 50명씩 초대하는 규모의 스몰웨딩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결혼 소식을 접한 지인들 중 초청을 원하는 분들이 많아 고민 끝에 큰 장소를 대관하다보니 결혼식이 미뤄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여성 조선’은 김건모의 예비 장인이자 작곡가 장욱조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장욱조는 “아마 조금 변경이 있지 않을까… (일정이) 뒤로 밀릴 것 같다. 주변에서도 1월 30일이 너무 추울 때라 좀 미뤄서 따뜻한 봄날에 했으면 좋겠다더라”라며 “건모가 전화로 ‘아버님 조금 미뤄지면 어떨까요’라길래 너희들이 그렇게 원하면 좋은 날짜를 정해보라고 했다”고 밝혔다. 현재 결혼식장은 물론 신혼여행지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다.

장욱조는 “신부의 달이 사실은 5월이다. 결혼은 이미 결정됐고 다 오픈됐는데 뭐, 몇개월 늦게 하면 어떠나. 5월도 좋겠단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건모와 장지연은 올 5월 말 처음 만났으며 최근 상견례까지 마쳤, 결혼 날짜는 당초 내년 1월30일로 잡은 바 있다.

김건모의 신부가 될 장지연은 김건모와 13세 차이로 현재 피아니스트 겸 작·편곡가로 활동 중이다. 장지연은 유명 작곡가 겸 목회자인 장욱조의 딸이자 배우 장희웅의 동생이기도 하다. 장지연은 미국 버클리 음대에서 실용음악 및 작·편곡을 전공한 뒤 상명대 뉴미디어음악학과에서 박사 과정을 밟았다. 2009년에는 가수 이미자 데뷔 50주년 타이틀 곡인 '내 삶의 이유 있음을'을 아버지 장욱조 목사와 함께 작곡했고 2011년에는 앨범 '두나미스'를 발표했다. 현재는 서울의 한 대학교 겸임교수도 맡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166.85상승 29.514:26 12/13
  • 코스닥 : 642.49상승 5.5514:26 12/13
  • 원달러 : 1170.70하락 16.114:26 12/13
  • 두바이유 : 64.20상승 0.4814:26 12/13
  • 금 : 64.01상승 0.2314:26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