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철민, 구충제 치료 7주차… "간 수치 낮아져"

 
 
기사공유
김철민.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폐암 말기 투병 중 구충제 치료법을 시도하고 있는 개그맨 김철민이 반가운 소식을 전했다.

김철민은 20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여러분의 사랑으로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라는 글과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김철민은 "페친(페이스북 친구) 여러분 반갑다"며 "여러분의 격려와 사랑으로 잘 지내고 있고 잘 버티고 있다"는 인사를 건넸다. 그는 "(동물 구충제인) 펜벤다졸 7주차 복용 중이며 오늘 혈액검사 결과가 나왔는데 다 정상이다"며 "구충제를 복용하기 전 간 수치는 34였는데 현재는 17로 더 낮아졌다"고 건강이 호전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김철민은 "간에는 무리가 없다는 것(으로 보인다)"이라며 "다른 부분도 다 좋아졌다는 걸 (영상을 통해) 공개한다"고 말했다.

이어 건강 상태가 좋아지고 있는 이유에 대해선 "17번의 방사선과 항암치료, 구충제 복용, 양평 요양원의 좋은 환경"을 꼽았고 연이어 "여러분의 큰 기도가 저에게 도움이 되는 것 같다"는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오는 12월3일 뼈 사진 등 각종 정밀 검진을 앞둔 김철민은 "끝까지 잘 치료 받아 이르면 내년 봄엔 대학로에서 기타를 들고 나가 공연할 수 있길 바란다"며 "다들 건강하시라"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달 11일 SNS에 폐암 말기 투병 중 구충제 복용을 시작했음을 알렸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