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민식이법' 검토 지시… "스쿨존 쉽게 식별하도록"(종합)

 
 
기사공유
지난 19일 진행된 국민과의 대화에서 질문에 답변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진에게 “운전자들이 스쿨존을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해 실행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19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에서 진행된 MBC 특집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고 김민식군의 부모와 만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스쿨존 내 교통사망사고 가중처벌과 단속 카메라 설치 등을 의무화하는 '민식이법'이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되길 바란다"며 "법제화까지 시간이 걸리는 점을 감안해 스쿨존의 과속방지턱을 길고 높게 만드는 등 누구나 스쿨존을 쉽게 식별할 수 있는 방안을 만들라"고 강조했다.

한편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로 피해자가 사망할 경우 가중처벌할 수 있는 내용의 이른바 '민식이법'의 조속한 통과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이날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받았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