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납품단가 후려치기에 과징금 412억… '사상 최대'

 
 
기사공유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삼겹살데이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롯데마트

롯데마트가 돼지고기 납품업체에 판촉 비용을 떠넘기는 등 갑질을 일삼아 공정거래위원회의 철퇴를 맞았다. 이로 인해 롯데마트에 부과된 과징금은 약 412억원으로 유통업체 사상 역대 최대 규모다. 

공정거래위원회는 롯데쇼핑(마트 부문)의 판매촉진 비용 전가 행위 등 5가지 불공정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411억8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2012년 7월부터 2015년 9월 사이 삼겹살데이 가격할인행사 등 총 92건의 판촉 행사를 실시하며 가격 할인 비용을 납품업체에 모두 떠넘겼다.

또한 롯데마트는 2012년 9월~2015년 4월 인천 계양점, 전주 남원점, 경기 판교점 등 12개 신규 점포에서 오픈 행사를 진행하며 서면약정 없이 납품업체에 판촉비용을 부담하도록 했다.

현행 대규모유통업법상 대규모 유통업체가 판촉 행사를 진행할 때는 반드시 사전 서면 약정을 해야 하며 납품업체의 판촉비용 분담률도 50%를 초과해서는 안 된다.

이외에도 롯데마트는 2012년 6월~2015년 11월 돈육 남품업체 종업원 2782명을 파견받아 사용했다. 이 중 일부는 상품 판매나 관리 업무가 아닌 세절, 포장 등 관련이 없는 업무에 배치됐다. 인건비는 납품업체가 모두 부담했다.

이뿐만 아니라 롯데마트는 2013년 4월~2015년 6월 자사의 자체 브랜드(PB) 상품 개발과 관련한 자문수수료도 돈육 납품업체가 부담하도록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롯데마트는 2013년 8월~2015년 6월 돈육 납품업체에 기존의 덩어리 형태가 아닌 세절된 돼지고기를 납품하도록 하면서 세절 비용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덩어리 형태의 돈육 제품 납품가격과 동일하게 세절육 제품을 공급 받은 것이다.

공정위는 롯데마트의 행위가 대규모유통업법에 저촉된다고 판단하고 제재 조치를 결정했다. 공정위는 해당 사건의 심사 과정에서 납품업체를 상대로 한 롯데마트의 보복행위가 있었다고 보고 수사기관 고발까지 고려했지만 정확한 입증이 어려워 과징금만 부과했다. 과징금은 지난 2016년 홈플러스에 부과된 규모(220억원)의 두 배 수준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공정위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국내 소비재 시장에서 구매파워를 보유한 대형마트의 판촉비, PB개발 자문수수료, 부대서비스 제공 등 경영 과정에 발생하는 각종 비용을 납품업체에 전가한 행위를 시정했다는 데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대형 유통업체들의 유사한 비용전가 행위에 대해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위반행위 적발 시 엄중 제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