료칸시즌 임박? 일본여행 보이콧, 히트텍보다 더 뜨겁다

 
 
기사공유
'노 재팬' 이미지. /사진=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일본여행 보이콧의 매운 맛이 지속되고 있다. 지난 7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우리 국민의 일본여행 자제 분위기가 시간이 지날수록 더 뜨거워지고 있는 것.

20일 일본정부관광국이 밝힌 지난 10월 방일외래객(추정치) 자료에 따르면 한국인 여행객은 19만7300명으로 전년 동월 57만1176명 대비 65.5% 급감했다.

10월의 월별 감소폭은 지난 7월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 7~9월 전년 월별 대비 감소폭은 7월 7.6%, 8월 48.0%, 9월 58.1%였다.

최근 유니클로가 히트텍 10만장을 무료 제공하는 이벤트에 한국인이 몰리면서 주춤하던 ‘노 재팬’ 분위기가 풀린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여행업계에서도 ‘샤이 재팬’과 대체지 여행 피로가 겹쳐 개별여행객들의 움직임이 심상치 않다는 분석도 일었다.

특히 날씨가 추워지는 료칸 시즌에 일본여행은 ‘노 재팬’ 3개월 간의 ‘한파’를 딛고 서서히 기지개를 켤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겨울철 료칸여행은 일본 외엔 대체지가 마땅치 않다는 시각에서다. 다만 본격적인 료칸시즌인 11월과 12월을 앞두고 있는 만큼 개별여행객들의 일본여행 예약 귀추가 주목된다.
 

박정웅 parkjo@mt.co.kr

자전거와 걷기여행을 좋아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