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412억 과징금' 롯데마트, 행정소송 준비… "기업 이미지 훼손"

 
 
기사공유
롯데마트 서울역점에서 삼겹살데이 행사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제공=롯데마트

'판촉비용 떠넘기기' 의혹에 휘말린 롯데마트가 공정거래위원회의 과징금 부과에 행정소송을 예고했다. 공정위가 유통업에 대한 이해 없이 과도하게 과징금을 부과했다는 주장이다. 

20일 공정위는 롯데쇼핑(마트 부문)의 판매촉진 비용 전가 행위 등 5가지 불공정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및 과징금 411억85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이는 유통업체 사상 역대 최대 규모다. 

공정위는 ▲서면약정 없는 판촉비용 전가행위 ▲납품업체 종업원 부당 사용 ▲PB상품 개발 컨설팅비용 전가 ▲세절비용 전가 ▲저가매입행위 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하고 제재 조치를 결정했다. 

하지만 롯데마트 측은 5가지 불공정행위 혐의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공정위 심의 결과는 유통업을 이해하지 못한 결과"라며 "이로 인해 기업 이미지에 심각한 해를 끼쳤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롯데마트가 2012년 7월부터 2015년 9월 사이 삼겹살데이 가격할인행사 등 총 92건의 판촉 행사를 실시하며 서면약정 없이 가격 할인 비용을 납품업체에 모두 떠넘겼다고 판단했다. 또한 롯데마트가 2012년 9월~2015년 4월 인천 계양점, 전주 남원점, 경기 판교점 등 12개 신규 점포에서 오픈 행사를 진행하며 서면약정 없이 납품업체에 판촉비용을 부담하도록 했다고 봤다. 

현행 대규모유통업법상 대규모 유통업체가 판촉 행사를 진행할 때는 반드시 사전 서면 약정을 해야 하며 납품업체의 판촉비용 분담률도 50%를 초과해서는 안된다. 

하지만 롯데마트는 서면 약정이 사실상 불가하다고 반박했다. 공산품과 달리 신선식품인 돼지고기는 매일 가격이 바뀌기 때문에 변동하는 시세를 미리 약정하기는 힘들다는 설명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행정소송을 통해 법원의 명확한 판단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