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한 몸 ‘소형 아파트’… 인기 이유는?

 
 
기사공유
수도권의 한 견본주택에 마련된 소형 면적 모형. /사진=김창성 기자
주택시장에서 전용면적 60㎡ 미만의 소형 아파트가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21일 업계와 통계청 자료 등에 따르면 1인 가구는 2000년 222만명으로 전체 가구 비중이 15%에 불과했지만 2018년 기준 584만명으로 전체 가구(1997만명) 비중이 29.2%까지 올랐다.

3인 이하 가구로 보면 77.5%까지 치솟는다. 이는 우리나라 가구 구성이 10가구 중 7가구 이상은 3인 가구 이하인 셈.

반면 공급 가구수는 크게 늘지 않고 있다. 부동산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수도권(서울, 인천, 경기) 연도별 60㎡ 미만 분양 가구수(전체공급량 대비 비율)는 2015년 2만8501가구(15.0%), 2016년 2만4747가구(16.1%), 2017년 1만9246가구(19.8%),2018년 1만5210가구(19.4%)로 전체 분양물량 가구의 20%를 넘지 못했다.

올해는 10월 말까지 전체 7만6066가구 중 1만6588가구(21.8%)가 공급돼 전체 분양물량 가구의 20%를 겨우 넘겼다.

이렇다 보니 분양시장에서 소형아파트는 높은 인기를 누린다. 올 10월 말까지 서울에서 분양 된 60㎡ 이하 타입은 총 100개로 이 중 91개 타입이 1순위에서 청약을 마감했다. 나머지도 3개 타입을 제외하고 2순위에서 마감됐다.

특히 올 1월 서울 동대문구에서 공급된 ‘e편한세상청계센트럴포레’는 51㎡ 주택형이 1순위 청약에서 279.5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8월 서울 동작구에서 분양에 나선 ‘이수 푸르지오 더프레티움’ 42㎡는 1가구 모집에 1098명이 몰리기도 했다. 또 9월 송파구에서 분양된 ‘송파시그니처롯데캐슬’의 경우도 59㎡가 420.5대1의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기존아파트의 소형 선호도 역시 높다. 지난해 수도권 60㎡ 미만 아파트 거래량은 8만4516건으로 전체(23만3019건) 거래량 중 36.3%를 차지했다. 올해도 10월 말 기준 전체 거래량(27만9327건) 중 40.2%(11만2413건)는 60㎡ 이하 아파트로 조사됐다.

집값도 소형 아파트가 강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수도권 60㎡ 미만 아파트 매매가는 3.3㎡당 1580만원으로 4년 전(2015년 10월 1145만원)보다 38.0%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60~85㎡는 1184만원에서 1628만원으로 37.5% 올랐고 전용면적 85㎡초과 아파트는 35.3%(1233만→1618만원) 상승했다.

업계 관계자는 “1~2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미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덩달아 뛰는 추세”라며 “최근 나오는 소형 아파트는 3~4베이 설계, 펜트리, 드레스룸, 수납특화설계 등 면적 대비 넓은 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 선호도가 높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