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각방생활 좋은 점은…"

 
 
기사공유
이혜정 각방생활. /사진=라디오스타 방송캡처

빅마마 이혜정이 남편과 각방생활을 하고 있다고 고백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 줌 크러시 특집에는 배우 김영옥, 정영주, 이미도,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혜정은 "10년간 주말부부 생활을 하다 각방을 쓰기 시작했다"며 "각방을 쓰면 좋은 점이 있다. 먼저 일어나는 사람이 방문을 열고 인사하는데 누군가가 나를 보러 오는 기분이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잘 때 독서를 하고 나는 TV를 본다. 그래서 각방을 써보자 제안했는데 너무 편하고 좋더라"라고 전했다.

남편과의 밀당도 즐긴다고. 이혜정은 "남편에게 '늦을 것 같은데 당신은 몇시쯤 오냐'고 물어본다. 시간을 듣고 나서 일부러 남편보다 1시간, 1시간 반 늦게 온다. 저를 찾는 모습, 저를 기다리고 있는 모습이 재밌다"고 털어놨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33%
  • 67%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