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화 "70 넘었지만 성형 좋아"… 몇살이길래?

 
 
기사공유
가수 장미화. /사진=KBS '아침마당' 방송화면 캡처

가수 장미화가 성형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장미화는 21일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의 '목요이슈토론' 코너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패널들은 '중년의 성형, 자기관리일까?'라는 주제를 놓고 열띤 토론을 펼쳤다.

장미화는 이날 방송에서 "내 나이가 70대다. 70이 넘었는데도 성형하는 걸 좋아한다"고 운을 뗐다.

그는 "난 원래 쌍커풀이 존재했는데 나이가 들면서 눈이 처졌다"며 "눈이 잘 안보여서 의사에게 찾아갔더니 '집으라'라고 하더라. 그래서 집었다. 감쪽같지 않냐"라고 밝혔다.

장미화는 눈뿐만 아니라 "이마에도 주사를 맞아 예쁘게 잘 됐다"며 "주위에서 '너도 늙는다'라는 이야기를 들으면 기분이 우울해진다. 그런 이야기 듣기 싫으니까 돈 들여 (병원에) 가는 거다. 자신감이 생긴다"고 전했다.

또 중년 성형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을 밝히며 "돈 줄 것도 아니면서 왜 성형했냐, 말았냐 뭐라고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 어렸을 때 모습 조금이나마 찾아보겠다는 거 아니냐"고 강조했다.

한편 장미화는 1946년생으로 올해 74세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