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주화, 채널A 드라마 '터치' 캐스팅… 걸그룹 헬로비너스 출신 연기자 변신

 
 
기사공유
배우 채주화(라임)가 채널A의 새 금토드라마 ‘터치’에 출연한다.
©판타지오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연출 민연홍/ 극본 안호경/ 제작 MI, 스토리네트웍스)는 빚쟁이 실업자로 전락한 메이크업 아티스트 차정혁(주상욱)과 아이돌 데뷔에 실패한 연습생 한수연(김보라)이 만나 새로운 꿈을 찾아가는 로맨틱 코미디&뷰티 드라마다.

극중 채주화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1세대로 뷰티계의 No. 1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Oh 뷰티샵’의 대표 오시은(변정수)의 비서 ‘이비서’를 연기한다. ‘이비서’는 오시은 대표가 직접 스카우트한 인재이자 타고난 센스와 명석한 두뇌로 완벽하게 대표를 보필할 예정이다.

채주화는 2012년 그룹 헬로비너스로 데뷔해 랩을 담당했다. 올해 ‘라임’에서 ‘채주화’로 이름을 바꾼 후 연기자로 변신했다. 이번 드라마 ‘터치’는 채주화가 연기자로 변신한 이후 처음으로 출연하는 작품이다.

한편, 채주화가 출연하는 채널A 금토드라마 ‘터치’는 내년 1월 첫방송 예정이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04상승 18.4209:39 12/12
  • 코스닥 : 632.66상승 3.5309:39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39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39 12/12
  • 금 : 63.78하락 0.0609:39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