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교통사고 피해, 자비로 수리 부담 '훈훈'

 
 
기사공유
개그맨 박명수. /사진=임한별 기자

21일 개그맨 박명수가 교통사고를 당한 가운데 훈훈한 마음씨로 눈길을 모았다. 

박명수 측 관계자는 이날 "박명수씨는 크게 다친 상태는 아니다. 다만 자동차가 많이 망가진 상태다"고 전했다.

이어 "스쿨버스 차량 운전자분이 고령이셔서, 박명수씨가 그 분에게 부담을 드리지 않으려고 한 것 같다. 자비로 수리를 부담하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오전 스쿨버스가 정차해 있던 박명수의 차량을 박는 사고가 발생했다. 

한편 박명수의 선행이 알려지자, 그의 선행 이력이 눈길이 갔다. 박명수는 과거 호텔에서 주차요원 아르바이트생의 실수로 자신의 차량 범퍼가 파손됐지만, 스스로 수리비 견적 800만원을 부담한 바 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0%
  • 60%
  • 코스피 : 2125.11상승 19.4909:53 12/12
  • 코스닥 : 634.80상승 5.6709:53 12/12
  • 원달러 : 1191.20하락 3.509:53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09:53 12/12
  • 금 : 63.78하락 0.0609:53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