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구글, 국회 청문회 걷어차… “멀어서 참석 못하겠다”

 
 
기사공유
존리 구글코리아 대표. /사진=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가 다음달 개최를 목표로 추진해온 ‘구글 청문회’가 무산됐다.

21일 노웅래 과방위원장은 KT아현국사 화재사고 현장에서 “구글 측에 청문회 증인 채택에 협조 통보를 보냈지만 부정적인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과방위는 지난달 29일 구글 측에 공문을 보내 구글의 매출액 규모를 확인해 줄 수 있는 ‘책임있는 임원’의 출석을 요청했다. 과방위는 “구글의 망사용료와 관련된 논란이 끊이지 않아 여야 과방위원의 제안으로 구글의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하는 청문회를 추진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하지만 구글 측은 “책임자들이 해외에 거주하고 있다”며 청문회 출석을 거부했다. 별다른 대안도 제시하지 않은 채 과방위가 추진한 청문회를 한마디로 묵살한 셈이다.

구글은 매년 국내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을 공개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구글 측은 “수치와 관련된 어떤 내용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식의 답변만 되풀이하는 행보로 비난을 받는다.

매년 국정감사에 단골로 출석하는 존 리 구글코리아 대표도 “구글이 국내에서 벌어들이는 수익을 공개할 수 없다”, “구글은 다양한 혜택을 제공 중이며 제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하는 등 직접적인 답변을 회피하는 상황이다.

업계는 예상했다는 반응이다.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구글이 이런 대응을 펼칠 것이라는 예상은 이미 청문회 추진 시작부터 언급됐다”며 “과거 구글이 보인 행보와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