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철 신호등, 홍진영 거절했다… 왜?

 
 
기사공유
김영철 바다. /사진=SBS 보이는라디오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바다가 김영철의 신곡 '신호등'에 대한 비화를 밝혔다.

2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서는 김영철의 신곡 '신호등'의 프로듀싱을 맡은 가수 바다가 출연했다.  

이날 바다는 "원래 '신호등'은 홍진영씨를 주려고 쓴 곡"이라고 깜짝 고백해 김영철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바다는 "그런데 홍진영씨가 1년에 한곡씩만 발매한다고 하더라. 내가 곡을 줬을 때가 신곡을 발매한 지 얼마 안 됐을 때라 거절됐다"고 설명했다.

바다는 "하지만 난 이 곡을 오랫동안 묵혀둘 수 없었다"며 "여자는 홍진영, 남자는 누가 있을까 생각하다 김영철이 떠올랐다. 남자 중엔 첫번째"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다는 "원래 가명을 쓰려 했는데,김영철이 '신호등'에 대해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보니 공개하게 됐다"고 말했다.

특히 바다는 "김영철을 위해 신곡을 준비 중"이라고 고백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브리지 부분이 너무 좋아서 감성 발라드를 부르면 잘할 것 같았다. 그래서 발라드를 준비 중이다. 농담이 아니라 진심"이라고 덧붙였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25%
  • 75%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