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퀸 참가자 이모저모… 심사위원 극찬부터 웨딩드레스까지

 
 
기사공유
'보이스퀸' 참가자 최성은. /사진=MBN '보이스퀸' 방송화면 캡처

'보이스퀸'이 대박 출연자들과 함께 첫회부터 이슈로 올라섰다.

지난 21일 방송된 MBN 오디션프로그램 '보이스퀸'은 각계각층에서 살아가는 다양한 참가자들의 모습을 진솔하게 보여주며 시청률 5.3%(닐슨코리아 유료방송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보이스퀸'은 국내 최초로 오직 주부들만을 대상으로 한 음악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주부들의 가창력은 물론 끼와 열정, 가슴 뭉클한 이야기까지 함께 담아낸다.

이날 방송에서는 시청자와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한 실력자들이 연이어 등장했다. 이날 최초로 올크라운을 달성한 최성은은 작곡가 윤일상으로부터 "내가 찾던 보컬이다"라는 극찬을 이끌어냈다.

기막힌 꺾기 창법을 선보인 현직 트로트가수 윤은아, 신들린 재즈 스캣의 정은주도 9개의 크라운을 받으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가수데뷔만 2번, 7전8기 이주리'는 심사위원 박미경에게 "천사의 목소리"라는 찬사를 받았다. 

소리꾼 이미리. /사진=MBN '보이스퀸' 방송화면 캡처

독특한 이미지와 배경을 보여준 참가자도 있다. 송가인의 친구로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던 소리꾼 이미리는 국가무형문화재 57호 경기민요 이수자 다운 국보급 콧소리와 독특한 제스쳐로 시선을 강탈했다.

또 DJ DOC 백업 댄서 출신 박은정은 격렬한 춤을 추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노래실력을 선보여 9개의 크라운을 받는 위엄을 뽐냈다.

이밖에 전영분은 63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폭탄머리 헤어스타일과 더불어 'I Got You'를 완벽한 소울로 소화해 감탄을 자아냈다. 국악인 조엘라는 이날이 결혼식 당일이었음에도 웨딩드레스를 입은 모습 그대로 남편과 함께 나타나는 열정을 보였다. 조엘라의 등장은 분당시청률 7.173%를 기록, 이날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국악인 조엘라. /사진=MBN '보이스퀸' 방송화면 캡처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