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특별수사단, 칼 빼들었다… 해경 본청 등 압수수색(종합)

 
 
기사공유
임관혁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 /사진=임한별 기자

세월호 참사 전면 재조사를 위해 설치된 대검찰청 산하 특별수사단이 오늘(22일) 해양경찰청과 서해지방해양경찰청, 목포해경 등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검찰 세월호 특수단(단장 임관혁 수원지검 안산지청장)은 이날 오전 10시쯤부터 인천 연수구 해경 본청과 전남 목포 서해지방해경청, 목포·완도·여수 해양경찰서 등에 검사와 수사관 10여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이는 지난 11일 세월호 특수단이 공식 출범한 뒤 11일만이다.

이들은 현재 해경 본청에서 세월호 사고 당시 기록을 열람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세월호 관련 조사를 해 온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최근 해경이 세월호 참사 당일 구조된 단원고 학생 대신 김석균 당시 해경청장, 김수현 당시 서해청장이 헬기를 타면서 희생자가 배로 지연 이송됐다는 의혹, 산업은행이 청해진해운에 불법대출을 해준 혐의 등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아울러 세월호 내 영상녹화장치(DVR) 조작 의혹도 앞서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특수단은 이 중 이송지연 의혹 등을 중심으로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보인다. 특수단은 지난 15일 특조위와의 첫 회동에서 특조위가 수사의뢰를 한 사건을 우선 검토하기로 한 바 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2.55상승 26.9312:21 12/12
  • 코스닥 : 635.26상승 6.1312:21 12/12
  • 원달러 : 1186.40하락 8.312:21 12/12
  • 두바이유 : 63.72하락 0.6212:21 12/12
  • 금 : 63.78하락 0.0612:21 12/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