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20명 정보 유출 '위메프'에 18억 과징금 부과

 
 
기사공유
2015년 갑질 논란 기자회견에서 사과하는 박은상 위메프 대표. /자료사진=뉴시스

20여명의 정보를 다른 고객에게 유출한 위메프가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로부터 18억원의 과징금을 물게 됐다. 방통위는 "위메프는 2017년에도 고객정보를 유출한 전례가 있어 처벌이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방통위는 22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위메프와 천재교과서 등 개인정보보호 법규를 위반한 11개 사업자에 대해 19억9800만원의 과징금과 과태료를 부과했다. 이번에 가장 큰 과징금·과태료를 물게 된 기업은 위메프로 18억5200만원의 과징금과 1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전체의 93%에 해당한다.

위메프는 지난해 11월 고객이 로그인하는 과정에서 데이터베이스 매칭오류로 20명의 고객 정보가 다른 고객에게 노출됐다. 위메프는 담당 직원의 단순한 실수로 발생한 사고라며 개인정보보호 솔루션 및 인력보강에 24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과징금처분은 과하며 과태료 수준의 시정조치가 적절하다는 의견을 방통위에 전달했다.

하지만 방통위는 2년이 채 되기도 전에 유사한 사고가 발생한 만큼 위메프에 강력한 제재를 적용했다. 위메프는 2017년에도 홈페이지 개편 과정에서 고객 24명의 이름과 계좌번호 등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당시에는 2000만원의 과태료만 부과됐다.

방통위는 “위메프같이 큰 기업이 고객 정보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정보를 활용한 서비스 개발은 요원할 수밖에 없다”며 “앞으로 빅데이터 등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법적용이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3.39상승 0.3918:01 12/06
  • 금 : 62.73상승 1.62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