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사람용 구충제까지? '알벤다졸', 암환자 사이서 화제

 
 
기사공유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동물용 구충제 '펜벤다졸'이 항암 효과가 있다는 설이 확산된 가운데, 사람용 구충제까지 덩달아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의약계 등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 카페를 중심으로 사람용 구충제 '알벤다졸'의 항암 효능을 연구한 8년 전 의학 보고서가 공유되고 있다.

해당 보고서는 지난 2011년 김영태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가 발표한 것으로, 실험용 쥐를 이용해 알벤다졸의 항암 효과를 검증한 내용이 담겨 있다.

단 해당 보고서에 따르면 알벤다졸은 암 성장을 억제할 뿐 암세포 자체를 죽이지는 못한다. 또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실험을 진행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효과가 나올지는 미지수다.

그럼에도 펜벤다졸 때와 마찬가지로 환자들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알벤다졸을 찾고 있어 해당 약품은 날개돋친 듯 팔려나가고 있다. 암 환자들의 관심이 부쩍 높아지면서 동영상 서비스인 유튜브에 알벤다졸의 효능을 강조하는 영상들도 속속 올라오는 상황이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전문가들은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서울 대학병원 한 교수는 "임상을 진행하고 부작용 문제를 검증하지 않은 약물로 암을 치료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라며 "어렵더라도 의사 처방을 따라 치료받는 게 안전하다"라고 말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도 "알벤다졸은 구충제로 암 효능을 검증하지 않았고 장기간 복용할 때 발생하는 안전성도 담보하기 어렵다"고 우려했다.

개그맨 김철민. /사진=김철민 페이스북 캡처

한편 최근 한 유튜브 채널은 미국의 한 남성이 펜벤다졸 성분의 강아지 구충제를 복용한 후 말기암을 완치했다는 내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동영상이 확산되면서 암환자들 사이에서는 치료를 위해 펜벤다졸을 복용하는 사례가 크게 늘었다.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개그맨 김철민도 지난 9월 펜벤다졸 치료법을 시작했다고 알린 뒤 지속적으로 자신의 상태를 공유해왔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