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이례적으로 '부동산' 언급… "더 강력한 규제" 시사

 
 
기사공유
분양가상한제에도 꺼지지 않는 집값이 불씨
/ 사진=머니투데이

[주말 리뷰] 문재인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부동산정책을 직접적으로 언급해 추가 규제강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보였다. 정부가 최근 시행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지역의 추가 지정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MBC ‘국민이 묻는다―2019 국민과의 대화’에 출연해 부동산 관련 질문을 받고 "서울 고가아파트 중심으로 부동산가격이 상승하는데 정부가 합동조사를 하고 있고 여러 방안을 갖고 있다"며 "지금 방법으로 못 잡으면 보다 강력한 여러 방안을 강구해서 반드시 잡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부동산이 일정 부분 안정됐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미친 전월세라 불렸던 전월세도 우리 정부 들어 아주 안정돼 있다"며 "신혼부부들은 이 같은 정책의 좋은 점을 체감하고 청년들은 이제 시작 단계"라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부동산가격을 잡지 못한 것은 역대 정부가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활용했기 때문"이라며 "우리 정부는 성장률에 어려움이 있더라도 부동산을 경기부양 수단으로 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공식적인 자리에서 부동산 문제를 언급한 것은 거의 처음이다. 서울 아파트값이 올 7월 이후 5개월여 연속 오른 데다 분양가상한제 시행에도 서울 집값은 상승을 유지해 연내 추가 규제방안이 나올 수 있다.

정부는 지난 6일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마용성(마포·용산·성동)의 일부 동과 여의도를 분양가상한제 지역으로 지정했는데 가장 타격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 강남4구 집값이 오히려 올랐다. 부동산정보업체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일주일 전 대비 0.09% 올랐다. 구별로는 송파(0.17%), 강동(0.17%), 금천(0.16%) 순으로 올랐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5.62상승 7.6218:01 12/11
  • 코스닥 : 629.13상승 2.0218:01 12/11
  • 원달러 : 1194.70상승 3.418:01 12/11
  • 두바이유 : 64.34상승 0.0918:01 12/11
  • 금 : 63.84상승 0.118:01 12/1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