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 LG유플러스 “AR글래스 어린이에 악영향 없다”

 
 
기사공유
엔리얼 라이트. /사진=LG유플러스

[주말리뷰] LG유플러스가 증강현실(AR)글래스 전문 기업 엔리얼과 손잡고 AR글래스 ‘엔리얼 라이트’를 내년 상반기 정식 출시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AR글래스는 안경형태의 웨어러블 디바이스로 영상을 최대 100인치 가깝게 확인할 수 있어 몰입감을 극대화할 수 있다. 이번에 출시될 예정인 엔리얼 라이트는 88g의 무게에 499달러의 가격으로 내년 상반기 출시될 예정이다.

다음은 행사에 참석한 LG유플러스 관계자와 일문일답.

- AR글래스를 통해 시중에 나온 게임도 즐길 수 있는 것인지.
▲기본적으로 스마트폰과 유선 케이블을 통한 미러링을 지원한다. 즉 스마트폰의 게임을 모두 AR글래스를 통해 할 수 있다.

- B2C뿐만 아니라 B2B용 서비스도 고려 중인가.
▲AR글래스는 새로운 분야다. 먼저 B2C를 선보인 뒤 앞으로도 B2B를 위한 AR글래스가 나오고 관련 서비스를 활성화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 AR글래스는 5G에서만 활용할 수 있는가.
▲기술적으로는 LTE환경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나 AR콘텐츠의 용량이 크다는 점을 감안하면 5G 망에서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발열이 적지 않은데 장시간 사용했을 때 문제는 없는지.
▲스마트폰 완충 상태에서는 약 1시간30분 사용할 수 있다. 내년 정식 출시 전까지 이 부분을 확실하게 개선할 예정이다.

- 최근 LG유플러스가 2조6000억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했는데 올해와 내년 AR 관련 투자는 어느 정도인가.
▲올해 AR에 약 100억원을 투자했다. 내년에는 더 많은 금액을 투자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 499달러는 퀄컴의 스냅드래곤이 탑재된 제품 기준인데 플러그앤플레이를 적용한 제품의 가격은 더 하락할 수 있나.
▲우리 제품의 가격경쟁력은 충분하다고 본다. 앞으로 제품 개발이 가속화하면 가격은 더 하락할 수 있겠지만 현재는 계획이 없다. 추가로 2021년에는 완전한 무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 AR콘텐츠가 대중화하기 위해서는 누구나 AR콘텐츠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이 우선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이 부분의 계획은 없나.
▲사용자가 AR콘텐츠를 직접 만드는 계획은 현재 준비 중이다. 크리스마스를 전후해 해당 내용을 발표할 수 있을 것이다.

- AR이 VR보다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하나.
▲AR은 VR보다 시야각이 좁다. 하지만 앞이 보인다는 점이 장점으로 장시간 시청해도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 키즈콘텐츠를 계획 중인데 어린이 안전에는 문제가 없나.
▲AR글래스는 VR글래스와 달리 뒤가 뚫린 제품이기 때문에 크게 문제는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 초기물량은 얼마나 되나.
▲현재 베이징 폭스콘에서 엔리얼 라이트를 조립 중이다. 하지만 완벽한 양산단계는 아니라 초기 물량을 공개하기는 어렵다.

- 안경 착용자를 위한 개선 방향을 알려줄 수 있나.
▲근시 사용자의 문제는 현재 바로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난시 사용자다. 이 부분은 추가적인 보조기구의 도움을 받아야 한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