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외교 가능성 사라지면 미국 전적 책임져야"

 
 
기사공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 /사진=로이터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22일 한반도 문제에 대한 외교의 기회가 사라지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 책임이라고 전했다. 최선희는 22일 러시아 모스크바 외무부 청사에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아태 지역 담당 외무차관과 회담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반도에서 외교 가능성이 사라지게 될 경우 미국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부상은 이어 "북한은 시간을 주고 신뢰를 쌓기 위한 조치를 취했지만 그 대가로 받은 것은 배신감뿐이었다"고 말했다.

최선희는 또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자신을 비핵화 협상 카운터파트로 지목한 데 대해선 "협상 대표는 각기 그 나라에서 지명하는 것"이라고 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1.85상승 21.1118:01 12/06
  • 코스닥 : 628.10상승 10.518:01 12/06
  • 원달러 : 1189.60하락 0.618:01 12/06
  • 두바이유 : 64.39상승 118:01 12/06
  • 금 : 63.02상승 0.2918:01 12/06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