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 박은혜, 이혼 이유 언급… "가치관 차이"

 
 
기사공유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사진=MBN 우다사 방송화면 캡처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 배우 박은혜가 이혼 심경을 고백했다.

23일 재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우다사)에서는 박은혜가 이른 아침부터 식사를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박은혜는 우다사 숙소 식구 김경란, 박영선, 박연수, 호란이 아직 깨지 않은 이른 아침부터 홀로 주방에 나와 식사를 준비했다. 박은혜는 카레와 솥 밥을 비롯해 다양한 반찬들을 준비했고, 출연진들은 정성스럽게 준비한 박은혜의 요리 실력에 감탄하며 식사를 맛있게 즐겼다.

박은혜는 그동안 쌍둥이 두 아들을 먹이기 위해 오랜 시간이 걸리는 솥 밥 짓기를 매일 했다고 말했다. 자신이 한 시간 일찍 일어나 아이들에게 맛있는 밥을 먹이면 엄마로서 최고의 행복이기 때문이었다.

그렇게 쌍둥이 아들을 위해 열심히 밥을 지어온 박은혜는 정작 자기 자신을 위해 밥을 한 것은 몇 년 만이라고 했다. 그는 "나를 위해서 밥을 해본 것은 몇 년 만인 것 같다. 내가 먹으려고"라며 말했다.

이어 "만약에 애들 학교 가고 없고 나 혼자 정말 배고프면 밥 남은거 조금 꺼내고 김치나 밑반찬 아무거나 하나 놓고 먹었다. 나를 위해서 열심히 내가 먹으려고 이렇게 해본 것은 처음인 것 같다"며 자기 자신을 위해 요리를 하면서 느꼈던 색다른 재미와 즐거움을 전했다.

박은혜는 지난 2008년 4세 연상의 사업가 남성과 결혼 해 10년여 만에 이혼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은혜는 이혼 이유에 대해 "가치관 차이가 있었다"라며 말을 아꼈다. 구체적인 성격 차이의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는 방송인 김경란, 모델 박영선, 배우 박은혜, 배우 박연수, 가수 호란이 '우다사 하우스'에 입주해 서로의 라이프와 가치관을 공유하며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이들 5인방에겐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는 공통점이 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4%
  • 86%
  • 코스피 : 2250.57상승 2.5218:01 01/17
  • 코스닥 : 688.41상승 1.8918:01 01/17
  • 원달러 : 1159.40하락 1.718:01 01/17
  • 두바이유 : 64.85상승 0.2318:01 01/17
  • 금 : 65.10상승 0.36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