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시원, 중국 팬클럽 폐쇄되자 또 사과… "홍콩은 중국의 일부"

 
 
기사공유
최시원. /사진=최시원 인스타그램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최시원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게시글에 공감을 표시해 중국 팬들에 거센 비난을 받자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26일 최시원은 웨이보를 통해 "트위터에서 잘못된 행동으로 실망을 안기고 감정을 상하게 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홍콩이 중국의 불가분의 일부라는 생각과 입장을 부정하거나 바꾸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예술가로서 여러분이 제가 준 기대와 신뢰를 저버려 매우 죄송하고 슬프게 느낀다. 다시 한 번 모든 분들께 깊은 사과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4일 최시원은 "트위터에서 발생한 사건으로 인해 논란이 생긴 것을 봤다. 폭력과 혼란이 진정되기를 바라면서 한 행동인데 이로 인해 실망을 드린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한차례 공식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하지만 25일 중국 내 최시원 팬클럽 가운데 한 곳이 SNS 계정 폐쇄를 발표했다. 이에 최시원은 두 번째 사과문을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공개 사과에도 중국 팬들은 최시원의 활동을 보이콧하자는 등의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최시원은 지난 24일 홍콩 시위 도중 경찰의 총에 맞아 중태에 빠진 패트릭 차우의 인터뷰 기사에 '좋아요'를 눌렀다가 논란에 대상이 됐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10.56상승 0.2210:48 02/20
  • 코스닥 : 684.26하락 0.5210:48 02/20
  • 원달러 : 1195.30상승 610:48 02/20
  • 두바이유 : 59.12상승 1.3710:48 02/20
  • 금 : 56.39상승 1.2810:48 02/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