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수주 논란 한남3구역… 현대·대림·GS 입찰 무효여부 오늘 결정되나

 
 
기사공유
수주 경쟁 과열로 불법 조합이익 제공과 설계변경 논란을 빚은 서울 한남3구역 재개발조합이 28일 정기총회를 갖는다.

조합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용산구 모처에서 정기총회를 열고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의 입찰 무효 여부를 논의할 방침이다. 재입찰을 하지 않고 불법이라고 지목된 입찰제안서 내용만 수정해 시공사 선정을 진행할 경우 서울시는 조합을 검찰 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반대로 입찰을 무효화하고 새로 진행할 경우 사업이 지연돼 조합의 부담이 증가하고 이미 3개 건설사가 낸 입찰보증금 4500억원을 몰수할지 여부도 쟁점이 된다. 일반적으로 조합이 입찰보증금을 몰수할 경우 소송이 불가피하다.

총회 이후 예정됐던 3개 건설사의 합동설명회는 개최하지 않는다. 조합은 전날 긴급 이사회를 열고 3개 건설사의 관계자들과 시공사 선정 방식과 관련한 문제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와 서울시 등은 지난 26일 한남3구역에 대한 특별 합동점검을 벌인 결과 입찰제안서를 제출한 현대건설과 대림산업, GS건설의 입찰 무효 결정을 내렸다. 이주비 무료 지우너과 고분양가 보장 등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을 위반한 조합이익 제공이라고 본 것이다.

이번 총회를 통해 시공사 선정 방식이 결정되면 최종 확정까지 조합 이사회와 대의원회, 정기총회 등을 거쳐야 한다. 재개발사업이 최소 2~3개월 지연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남3구역 재개발은 용산구 한남동 일대 38만6396㎡에 분양 4940가구, 임대 876가구 등 총 5816가구를 짓는 사업이다. 사업비 7조원, 공사비만 2조원에 달한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