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 체납액 2억원 넘기면 유치장 간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2019년 세법 개정안에 국세 고액 체납자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30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2020년부터 체납액이 2억원 이상인 고액·상습 체납자에 대해 감치 제도를 도입한다. 임원의 퇴직소득 한도 계산 시 적용되는 지급 배수를 3배에서 2배로 하향 조정하되, 올해까지 적립분에 대해서는 현행 지급배수인 3배를 유지하기로 했다.

제로페이 사용분에 대한 소득공제율은 30%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러한 내용을 비롯한 총 18개의 세법 개정안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를 지난 29일 통과했다.

국세징수법 개정안에 따르면 내년부터 납부 능력이 있음에도 정당한 사유 없이 국·관세 합계 2억원 이상의 국세를 3회 이상 체납하고 체납 기간이 1년 이상인 사람을 최대 30일간 유치장에 감치하는 제도가 신설된다. 국세 정보공개 심의위원회에서 필요성을 인정해 의결해 검사에게 감치 청구를 한 뒤 법원 결정을 거쳐 체납자를 유치장 등에 유치한다. 

내년 이후 법인의 임원이 퇴직해 지급받는 퇴직금 중 퇴직소득으로 과세하는 한도를 계산할 때 적용되는 지급 배수를 3배에서 2배로 하향 조정하는 소득세법 개정안도 기재위를 통과했다. 다만 내년 이후 적립분부터 '지급 배수 2배'를 적용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제로페이' 사용분에 적용되는 소득공제율은 체크카드·현금영수증과 동일한 30%로 정해졌다. 정부는 제로페이 활성화를 위해 당초 40%의 소득공제율을 적용하려 했으나 국회 논의 과정에서 직불카드 등에 준하는 30% 공제율을 적용키로 했다.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에는 2021년부터 소형주택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액감면율을 축소하돼 임대 주택을 2호 이상 임대하는 경우에 한해 이를 적용하는 내용이 추가됐다. 지금까지 임대사업자가 전용면적 85㎡, 6억원 이하 소형주택을 임대해 얻는 소득에 대해 4년 이상 임대 시 30%, 8년 이상 임대 시 75%의 소득세·법인세 세액감면 혜택을 제공했다.

개정안은 이를 2021년부터 4년 이상 임대 시 20%, 8년 이상 50%로 낮추기로 했다. 세무사법 개정안은 모든 국가기관의 5급 이상 공무원직에 있다가 퇴임한 세무사에 대해 퇴직 전 1년 간 근무한 국가기관이 처리하는 사무와 관련해 퇴직 후 1년간 세무대리 수임을 제한하는 내용이 신설됐다. 

공직출신 세무사의 전관예우를 금지하기 위한 것이다. 다만 시행 시기는 1년 유예하기로 했다. 아울러 2004∼2017년 변호사 자격 취득자에 한해 변호사의 세무대리 업무를 허용하되 세무사 자격을 보유한 변호사에 대해 1개월 이상의 실무 교육을 이수해야 한다는 단서가 추가됐다.

업무 범위는 당초 세무대리 업무 일체를 허용하는 것에서 장부작성 대행, 성실신고 확인 업무 2가지는 제외하는 것으로 변경됐다. 2021년 1월 이후 납부한 신문구독료에 대해서는 도서·공연비 등과 동일하게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소득공제(공제율 30%)를 적용하는 조특법 개정안도 기재위를 통과했다.

휴대전화로 전송되는 모바일 상품권의 인지세의 경우 5만원을 초과할 때만 인지세를 부과하고 통신서비스 가입신청서에 대한 인지세 1000원을 폐지하는 내용의 인지세법 개정안도 처리됐다.
 

전민준 minjun84@mt.co.kr

머니S 자동차 철강 조선 담당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