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하명수사 연루 前 특감반원, 참고인 조사 앞두고 숨진 채 발견

 
 
기사공유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지방경찰청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의 비위 혐의를 수사한 것과 관련, 청와대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돼 참고인 조사를 앞둔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A행정관이 숨진 채 발견됐다. /사진=뉴시스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자유한국당 소속 김기현 당시 울산시장에 대한 경찰 수사가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첩보로 진행됐다는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된 전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행정관이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1일 검찰에 따르면 A행정관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지인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현장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자필 메모가 발견됐다.

당초 A행정관은 검찰과 일정을 협의,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경찰은 정확한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