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고 101층 주거시설 해운대 ‘엘시티 더샵’ 이달 입주

 
 
기사공유
총 3조원의 공사비를 투입한 국내 최고층 주거시설 해운대 ‘엘시티 더샵’이 이달 중 입주를 시작한다. /사진=포스코건설
총 사업비 3조원에 달하는 국내 최고층 주거복합시설인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더샵’(사진)이 2015년 10월 착공 후 4년 2개월여 만에 입주민을 맞는다.

엘시티 개발사업 시행사인 엘시티PFV와 시공사 포스코건설은 지난달 15일 해운대구에 동별 사용검사 접수 후 관계기관 심사를 거쳐 2주일 만에 승인을 받고 이달 중 본격 입주를 시작한다고 1일 밝혔다.

착공 전부터 ‘최고’, ‘최대’, ‘첨단’이란 수식어를 달며 화제를 일으켰던 엘시티는 각각 339m, 333m 높이로 85층 주거타워 2개동을 비롯해 레지던스 호텔(561실)과 6성급 관광호텔(260실)이 들어서는 411m, 101층 규모의 랜드마크 타워 등으로 구성됐다.

엘시티는 183만명 이상의 인력이 투입된 초대형 공사로 콘크리트 물량만 전용면적 85㎡아파트 6500가구를 지을 수 있는 61만㎥가 투입됐다. 철강재 사용량은 11만톤으로 잠실 롯데월드타워의 2배가 넘고 건물 외관에 6만3000여개 유리창으로 설치된 커튼월은 전체 면적만 27만9000㎡로 부산 사직야구장의 5.4배에 달한다.

초고층 건물인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했다. 규모 6.5의 지진과 초속 98m(최대 순간풍속)의 강풍에도 견딜 수 있도록 시공됐으며 건물의 척추 역할을 하는 코어월은 지하 암반층에 뿌리를 뒀다. 건물 전체에 불길이 번지지 않는 외장재로 시공했으며 내화성이 3배 이상 높은 고강도 콘크리트를 사용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부산의 랜드마크가 될 ‘엘시티 더샵’ 입주민들이 최고의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완벽하게 공사를 수행할 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섬으로써 지역과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