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샤르 “이길 자격 없었던 경기, 토트넘전 준비 잘 해야"

 
 
기사공유
2일 오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톤 빌라를 상대로 무승부에 그친 올레 군나르 솔샤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사진=로이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홈에서 승점 3점 쌓기에 실패했다. 아스톤 빌라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쉽지 않았던 경기를 치른 맨유는 역전 이후에도 동점을 허용하면서 무승 탈출에 실패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도 결과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맨유는 2일 오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톤 빌라에 2-2 무승부에 그쳤다. 지난 셰필드 유나이티드전에 이어 2경기 연속 승리를 따내지 못한 맨유는 리그 9위에 머물렀다.

통계 매체 ‘옵타’에 따르면 리그 개막 후 14경기 동안 승점 18점에 머문 건 1988-1989시즌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여름 이적시장에서 막대한 돈을 투자했으나 최악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맨유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은커녕 유로파리그 진출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이런 가운데 솔샤르 감독도 내용과 결과를 두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현지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 나선 솔샤르 감독은 “전반전만을 놓고 보면 0-1로 뒤져있던 상황을 따라잡지 못했을 것 같았다. 전반전을 1-1으로 마칠 수 있었던 건 다소 행운이 따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후반전 경기력은 좋았다. 상대방을 압박하면서 기회를 만들어냈다. 잭 그릴리시에 멋진 골을 내줬으나 우린 경기에서 승리할 수도 있었던 일들을 만들었다. 하지만 전반적으로는 이길 자격이 없었던 경기였다”며 경기력도 좋지 못했다고 평했다.

솔샤르 감독은 “우린 젊은 팀이다. 그러나 그런 걸로 변명은 하지 않겠다. 왜냐하면 우린 맨유이기 때문이다. 오는 목요일까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해야 한다. 시간이 많지 않기 때문이다”라며 토트넘 홋스퍼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맨유는 오는 5일 올드 트래포드에서 조제 무리뉴 감독과 재회하게 된다. 상위권 도약을 위해 반드시 승리를 따내야 하는 경기지만, 무리뉴 체제 이후 상승세를 탄 토트넘인 만큼 맨유가 상당히 고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