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신화선 딸, 눈물의 고백 "낳아줘서 고맙다"

 
 
기사공유
/사진= KBS1 '인간극장' 방송화면 캡처

신화선의 딸 혜연 양이 '인간극장'에서 부모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3일 오전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내 남편은 무하마드 박' 2부로 꾸며져 박현민, 신화선 씨 부부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생일을 맞이한 박현민, 신화선 씨의 딸 혜연 양은 선물을 받고 전화를 걸어왔다. 그는 울면서 신화선에 고맙다고 전했다.

이에 신화선은 혜연 양에게 "울지 말아라. 생일날 울면 되냐. 미안하다. 엄마가 생일에 미역국도 끓여줘야 하는데"라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러자 혜연 양은 "아니다. 낳아주셔서 감사하다"고 감사의 말을 건넸고 신화선도 "네가 잘 커줘서 고맙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혜연 양은 "생일도 엄마가 아니면 없는 거 아니냐"며 "내가 감사하다"고 재차 말했다. 이에 신화선은 "엄마가 항상 보고 싶다. 우리 딸 자랑스럽게 잘 커줘서 고맙다"며 "엄마 아빠는 늘 너를 사랑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01상승 0.23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