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트럼프 남미 ‘관세폭탄’ 여파에 급락

 
 
기사공유
독일DAX /사진 로이터

유럽증시는 남미를 상대로 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관세부과 재개 소식에 일제히 급락했다.

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FTSE100 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2% 하락한 7285.94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DAX 지수는 2.05% 내린 1만2964.68로, 프랑스 파리 CAC40 지수는 2.01% 떨어진 5786.74로 거래를 마감했다. 범유럽지수 유로Stoxx50 지수는 2.08% 하락한 3626.66으로 거래를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철강, 알루미늄에 대한 즉각적 관세부과 재개를 선언했다. 트럼프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가 자국 통화에 대해 평가절하를 주도했고 이로 인해 농민들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얘기하겠다”며 “나는 그와 (대화할 수 있는) 열린 채널이 있다”고 말했다. BBC에 따르면 단테 시카 아르헨티나 생산노동부 장관은 미국에 대화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전미공급관리자협회(ISM) 제조업지수는 예상치(49.4)를 하회한 48.1을 기록하며 경기둔화 우려가 부각됐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70.25상승 32.918:01 12/13
  • 코스닥 : 643.45상승 6.5118:01 12/13
  • 원달러 : 1171.70하락 15.118:01 12/13
  • 두바이유 : 65.22상승 1.0218:01 12/13
  • 금 : 64.92상승 0.9118:01 12/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