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규리 심경 "더러워 안한다, 연예인"… 왜?

 
 
기사공유
김규리 심경. /사진='밥은먹고다니냐' 방송캡처

배우 김규리가 블랙리스트로 피해를 입었을 당시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일 밤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김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규리는 이날 방송에서 "사실 제가 힘든 때가 있었다"고 고백했다. 과거 사회적 이슈에 소신 발언을 했다가 블랙리스트에 올라 피해를 입었던 일을 고백한 것. 윤정수는 "알지, 알지"라며 김규리의 아픔에 공감했다.

이어 김규리는 "그때 제가 '더러워 안 한다, 연예인'이라고 생각한 적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그때 제 댓글의 98%가 악플이었다"며 쓴웃음을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규리는 "그런데 제가 라디오하면서 그런 사람들만 있는 게 아니란 걸 알았다"며 현재 tbs에서 '김규리의 퐁당퐁당'을 진행하며 DJ로 사랑받고 있음을 밝혔다.

무엇보다 그는 "그때 힘들었을 때 배운 것도 많다"며 담담하게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그래서 신이 고통을 줄 때 이유가 있다고 하지 않냐"며 김규리를 위로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6%
  • 84%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0.69하락 1.35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