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개트리오' 한정선, 향년 60세로 별세

 
 
기사공유
가수 한정선. /사진=SBS TV '궁금한 이야기 Y' 방송 캡처
1980년대 활약한 트리오 '솔개트리오' 멤버로 활약한 가수 한정선(60)이 지난 3일 지병으로 사망했다고 한정선 측이 5일 밝혔다.

한정선은 지난 1981년 황영익 등과 함께 솔개트리오를 결성했다. '연극 중에서' '아직도 못 다한 사랑' '여인' 등의 히트곡을 냈다. 이후 건강상의 문제로 솔개트리오를 탈퇴한 이 후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솔개트리오는 멤버 한영을 영입, 소리새로 이름을 바꿔 활동했다.

한정선은 2000년대 들어 가요계로부터 멀어져 '은둔'의 삶을 살았다. 지난 2016년 조현병을 앓은 채 노숙자로 지내는 모습이 SBS TV '궁금한 이야기 Y'를 통해 방송, 안타까움을 사기도 했다.

이후 재활을 이어가던 한정선은 최근까지 고향인 인천에서 라이브 공간을 열고 음악생활을 이어왔다. 인천의료원 장례식장에 빈소가 마련됐었으며 이날 발인됐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4.01하락 13.2411:17 01/23
  • 코스닥 : 685.48하락 2.7711:17 01/23
  • 원달러 : 1166.50상승 1.911:17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1:17 01/23
  • 금 : 64.26하락 0.0111:17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