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창호법 이후 음주운전 줄어… 10%는 "한 적 있다"

 
 
기사공유
/자료=악사손해보험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한 ‘윤창호법’ 시행 이후 운전자의 운전습관이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창호법은 음주운전 사망사고 시 법정형을 1년 이상 유기징역에서 사형·무기징역 또는 5년 이상의 징역으로 처벌 수위를 높였다.

악사손해보험은 운전자의 교통안전에 대한 인식과 실제 운전습관을 파악하기 위해 진행한 ‘운전자 교통안전 의식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전국 만 19세 이상 운전자 13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10%는 지난 1년 동안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경험이 있었다고 답했다. 지난해에 비해 5% 가량 줄었다.

음주운전 교통사고 가해자가 보험을 통해 자기부담금으로 최대 400만원만 부담해 민사적 책임을 벗어나는 것과 관련해 응답자의 80.2%가 가해자의 부담금 증액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한 답변자들의 55.9%가 피해금액의 전부까지 높이는 것을 택했고 29.4%가 피해 금액의 2배까지 높이는 것으로 찬성했다.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에 대한 운전자들의 인식은 높아졌지만 전좌석 안전벨트 착용 의무화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안전벨트 착용 관련해 응답자의 32.8%가 항상 안전벨트를 착용한다고 밝혀 전년대비 3%가 상승하였다. 하지만 동승자일 경우 응답자의 54.5%가 가끔은 안전벨트를 미 착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밝혔다.

AXA 손보 관계자는 “법 개정안에 따른 음주운전 위험에 대한 인식이 점차 개선되었다는 점을 조사를 통해 알 수 있었다"라며 “강력한 법과 규제도 필요하지만 단 한 잔의 음주를 해도 운전대를 잡지 않겠다는 운전자들의 인식 개선이 중요한 만큼 운전자의 운전습관 개선을 위해 적극적인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하여, 안전한 교통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2.04하락 1.17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