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냐 안정이냐”… 삼성전자 인사에 쏠린 눈

 
 
기사공유
/사진=뉴시스
삼성전자의 연말 정기인사가 임박하면서 사장단을 교체를 비롯한 임원 승진 규모에 재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주 인사를 단행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통상 12월 첫째 주에 임원 인사를 단행해 왔으나 올해는 예년보다 인사가 미뤄졌다.

최대 관심사는 3개 사업부문별 대표이사의 교체여부다. 삼성전자는 디바이스솔루션(DS), 소비자가전(CE), IT모바일(IM)부문별 3개 사업부를 주축으로 운영된다.

DS부문은 김기남 부회장, CE부문은 김현석 사장, IM부문은 고동진 사장이 각각 대표이사를 맡아 사업을 이끌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이재용 부회장 경영 복귀 이후 첫 인사에서 대표이사 3인을 모두 유임시키며 조직 안정을 꾀했다.

재계는 올해도 대표이사 3인의 유임이 유력할 것으로 본다. 글로벌 시장 둔화와 이 부회장의 재판 등으로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가중되는 상황에서 기존 체제를 유지함으로써 안정을 꾀할 것이란 판단에서다.

올해 시장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각 사업부문이 좋은 성과를 냈다는 점도 유임설에 힘을 싣는다. 반도체사업의 경우 지난해에 비해 절반 이하로 실적이 줄어들었으나 글로벌 메모리가격 하락과 전반적인 업황 약세를 보이고 있는 점을 고려하면 비교적 양호한 성과를 내고있다는 평가다.

CE부문은 올해 프리미엄 가전과 비스포크 등 신가전으로 시장의 좋은반응을 이끌었고 IM부문은 세계 최초 폴더블폰인 ‘갤럭시 폴드’를 선보여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성과를 냈다.

변수는 있다. 만61세인 김 부회장의 경우 60세 이상 사장은 경영일선에서 물러난다는 ‘60세 룰’이 적용될 경우 연임이 어려울 수 있다. 고 사장의 경우 노태문 IM부문 개발실장(사장)으로 교체될 것이라는 이야기가 일각에서 나온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철저한 성과주의 기반한 인사를 원칙으로 하는 만큼 올해 좋은 성과를 낸 사업부문 대표를 교체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전체적인 승진규모는 줄어들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총 158명 규모의 임원 승진인사를 단행했다. 이 가운데 과반인 80명이 사상 최고의 실적을 견인한 DS부문에서 나왔다.

올해는 DS부문 실적이 반도체시장 악화의 영향으로 지난해보다 저조했던 만큼 승진자가 줄어들어 전체 규모도 축소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다양성 강화 차원에서 외국인과 여성인력에 대한 승진 문호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온 삼성전자는 올해에도 현지 외국인 핵심인력과 여성인력 승진 기조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0.08하락 17.1709:14 01/23
  • 코스닥 : 684.58하락 3.6709:14 01/23
  • 원달러 : 1167.20상승 2.609:14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09:14 01/23
  • 금 : 64.26하락 0.0109:14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