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의혹' 가로세로연구소 어디? 강용석 필두로 한 싱크탱크

 
 
기사공유
가로세로연구소 패널 변희재, 강용석, 김세의(왼쪽부터)가 6일 '충격 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캡처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의혹을 제기한 가로세로연구소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는 김세의 전 MBC 기자와 강용석 변호사가 공동 설립한 싱크탱크다.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주소를 두고 있다. 주로 동명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사를 중심으로 한 주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영상을 게재한다.

주요 패널은 김세의 대표와 강용석 소장, 김용호 전 기자이며 가끔 시사평론가 변희재가 김 전 기자를 대신해 등장한다. 일반적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에 긍정적인 내용을 다수 풀어놔 '친박성향'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한다.

한편 가로세로연구소 패널들는 6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이들은 1시간여 가량의 영상에서 "제보자에게 직접 들은 내용이다. 성추행이 아니라 성폭행이다"라며 김건모가 서울 강남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피해여성을 상대로 성폭행을 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안경달 gunners92@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안경달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55.44하락 11.8111:02 01/23
  • 코스닥 : 685.80하락 2.4511:02 01/23
  • 원달러 : 1166.60상승 211:02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1:02 01/23
  • 금 : 64.26하락 0.0111:02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