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안했다”… 강용석이 제시한 증거는 ‘팬티·배트맨티’?

 
 
기사공유
가수 김건모. /사진=뉴시스 DB
강용석 변호사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제기했다.

강 변호사는 지난 6일 ‘[충격단독] 김건모 성폭행 의혹’이란 제목의 유튜브 방송에 변희재 미디어워치 대표고문, 김세의 전 MBC 기자와 함께 출연해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의 모 유흥주점에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제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 A씨가 직접 메일로 연락을 해서 2회 만나 2시간 이상 관련 사실을 들었다”며 “A씨가 오는 9일 김건모를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강 변호사는 “스포츠월드 연예부 부장 출신의 전직 기자인 김용호 부장에게 이메일로 제보가 들어왔다”며 “김 부장이 전화통화를 하고 어느 정도 얘기를 들은 상태에서 사안이 너무 심각하고 법률적인 문제가 있어 유튜브에서 단순하게 얘기하고 말 수 있는 수준이 아니라고 판단해 나에게 도움을 요청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나, 김 부장, A씨가 함께 만나 상당히 오랜 시간 이야기를 나눴다”며 “단순히 성폭행 의혹이 아니다. 의혹은 그냥 의혹이라고 쓴 거지 사실은 ‘성폭행’이다”라고 주장했다.
강용석 변호사. /사진=뉴시스 DB
명백한 성폭행이라고 한 이유에 대해 강 변호사는 “강제로 팬티를 벗겼고, 욕설을 계속했다고 하더라. 입이 거칠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그런 게(업소에서 한 게) 어떻게 성폭행이냐는 댓글에 대해 강 변호사는 “이 유흥업소는 성매매 하는 곳이 아니며 처음 보는 여자에게 그렇게 한 건 성폭행이다”라며 “왜 소리를 지르지 않았냐고 물어봤더니 방이 17개나 있었고 소리를 질러도 들리지 않는다. 오히려 난처해진다고 했다. 어쩔 수 없이 당했다고 했다”고 A씨의 발언을 전했다.

그와 함께 A씨를 만난 김 부장은 김건모는 평소 유흥주점을 친구와 함께가 아닌, 혼자 다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새벽 1시쯤 김건모가 7부 길이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혼자 왔다고 한다. 보통 유흥주점에서는 양주를 마시는데 김건모씨는 소주를 시켰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건모 소속사 측은“김건모를 둘러싼 성폭행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며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건모는 1992년 1집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를 통해 데뷔했으며 ‘핑계’, ‘잘못된 만남’, 등의 히트곡을 내며 큰 성공을 거뒀다. 최근에는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씨와 혼인신고를 했으며 내년 5월 중 결혼식을 올릴 예정임을 밝혔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43%
  • 57%
  • 코스피 : 2079.04하락 83.818:01 02/24
  • 코스닥 : 639.29하락 28.718:01 02/24
  • 원달러 : 1220.20상승 1118:01 02/24
  • 두바이유 : 58.50하락 0.8118:01 02/24
  • 금 : 56.41하락 0.5118:01 02/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