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와 통화… “최근 한반도 상황 엄중”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했다고 7일 밝혔다.

고민정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오늘 오전 11시부터 30분 동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두 정상은 최근 한반도 상황이 엄중하다는 데 인식을 공유하고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대화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또 “당분간 한미 정상 간 협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필요할 때마다 언제든지 통화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미 정상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이번이 22번째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46.13하락 21.1218:03 01/23
  • 코스닥 : 685.57하락 2.6818:03 01/23
  • 원달러 : 1168.70상승 4.118:03 01/23
  • 두바이유 : 60.69하락 1.3518:03 01/23
  • 금 : 64.26하락 0.0118:03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