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 4강] 인니, 연장 끝 미얀마에 '진땀 승'...결승 선착

 
 
기사공유

사진= 인도네시아 축구협회
인도네시아가 연장 접전 끝에 미얀마를 4대 2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에 앞으로 있을 베트남과 캄보디아에의 승자와 인도네시아가 결승을 치루기 된다.

인도네시아는 7일 오후 5시(한국시간) 필리핀 마닐라 리잘 메모리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동남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에서 미얀마에 4-2로 연장전 끝에 승리하며 결승에 진출했다.

미얀마는 A조 1위, 인도네시아는 B조 2위로 준결승에 진출했다. 양 팀은 2골씩 주고받는 치열한 승부 속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해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에선 승리의 여신이 인도네시아를 향해 웃었다. 연장 전반 12분 하리스 누리다얏이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하이 오스발도가 깔끔하게 마무리했으며 연장 후반 8분에는 다르모노 에반의 추가골를 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이후 더 이상 실점을 허용하지 않은 인도네시아가 최종 승자가 됐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오후 9시 같은 장소에서 캄보디아와 또 다른 준결승을 갖는다. 한편 6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베트남이 캄보디아를 잡으면, 인도네시아와 금메달을 두고 다투게 된다.

 

  • 0%
  • 0%
  • 코스피 : 2254.45하락 12.810:59 01/23
  • 코스닥 : 686.04하락 2.2110:59 01/23
  • 원달러 : 1166.60상승 210:59 01/23
  • 두바이유 : 63.21하락 1.3810:59 01/23
  • 금 : 64.26하락 0.0110:59 01/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